주요뉴스
[초점] 김정은 미국에 "대화하자...생각 깊어진 미국"
[초점] 김정은 미국에 "대화하자...생각 깊어진 미국"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2.2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남 김영철 대화의사 시사, 美 아방카와 접촉시도는 없어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계속되던 북미 신경전이 탐색전으로 변했다. 25일 북한은 처음으로 북미대화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고 미국 백악관은 즉각 북한의 대화 의지에 진정성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성명을 냈다.

25일 입경하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통일선전부장, 가운데)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우측). (사진=뉴시스)
25일 입경하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통일선전부장, 가운데)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우측). (사진=뉴시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등 북한의 고위급 대표단을 평창 모처에서 접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서라도 북미 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부위원장은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며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같이 발전해야 한다는데 생각을 같이 했다.

김 부위원장은 대남정책을총괄하고 있는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을 동시에 맡고 있는 인물이다. 그가 문 대통령과의 접견에서 북미대화 용의를 피력한 것은 사실상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과 대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과 함께 미 고위급 대표단으로 방한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신속한 반응을 내놨다. 샌더스 대변인은 서면 성명에서 “우리는 대화할 의향이 있다는 북한의 오늘 메시지가 비핵화로 가는 길을 따르는 첫 걸음을 의미하는지 볼 것”이라며 “그 사이 미국과 전 세계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막다른 길에 놓여있다는 것을 분명히 하는 일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과 미국은 평창올림픽 기간에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면서도 서로 “대화하지 않겠다”며 신경전을 벌여왔다. 특히 지난 10일 북미 비밀회동이 불발된 사건은 양측이 대화를 하더라도 먼저 숙이고 들어가지 않겠다는 치열한 기싸움을 단적으로 보여줬다.

특히 북한은 그동안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겠다”며 평창올림픽 참여가 철저히 인도적 의미의 체육행사임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북한이 처음으로 미국과의 대화 의지를 보이며 미국과 북한이 모두 대화의 문을 열어뒀다는 점이 확인됐다.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북미 접촉이 이뤄지지 않더라도 다음달 열리는 패럴림픽 기간에 북미 접촉이 재차 시도될 가능성도 열린 셈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 고위급 대표단 접견 자리에서 비핵화 필요성을 직접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과 리 위원장 등과 1시간 가량 비공개 회동에서 비핵화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은 물론 비핵화 방법론까지 북측에 전달했다. 다만 구체적인 비핵화 로드맵은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비핵화 언급에 북측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