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전문] 김정은 “ASAP 만나자” 트럼프 “5월 내로”
[전문] 김정은 “ASAP 만나자” 트럼프 “5월 내로”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3.0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9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가능한 한 빨리(As soon as possible) 만나고 싶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사진=KTV 국민방송 캡쳐)
(사진=KTV 국민방송 캡쳐)

 정 실장은 이날 미국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현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항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5월 안에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정 실장의 브리핑 전문.

안녕하세요. 오늘 저는 트럼프 대통경에 최근 저의 북한 평양 방문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는 영예를 가졌습니다. 저는 트럼프 대통령과 부통령, 그리고 제 가까운 친구인 맥매스터 장관을 포함한 멋진 국가안보팀에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저는 트럼프 대통령에 그의 리더십과 최대 압박 정책이 국제사회의 연대와 함께 현 시점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저는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개인적인 감사인사도 전달했습니다.

저는 북한 지도자 김정은 위원장과 만남에서 김 위원장이 향후 어떤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을 자제할 것을 약속한다는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트럼프 대통령에 말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국과 미국의 연례적인 합동 군사훈련이 반드시 지속돼야 한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가능한 한 빨리 만나고 싶다는 뜻을 표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브리핑에 감사를 표하고 항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5월 안에 만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미국과 일본, 그리고 우리의 전세계 파트너들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와전하고 단호한 의지를 견지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우리는 평화적 해결 가능성을 시험해보기 위한 외교적 과정을 지속하는 데 낙관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과 미국, 그리고 우리의 파트너들은 과거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단합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그들의 말을 구체적인 행동으로 보여줄 때까지 압박은 지속될 것입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