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이명박 내일 소환, 檢질문지 100장 VS ‘모르쇠’ 수법
이명박 내일 소환, 檢질문지 100장 VS ‘모르쇠’ 수법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3.13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일(14일) 오전 9시30분 검찰 포토라인에 선다. 그동안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수백억원대 뇌물수수 혐의와 비자금 조성 혐의 등을 조사해왔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 전 대통령의 조사는 서울중앙지검의 송경호(48·사법연수원 29기) 특수2부장과 신봉수(48·연수원 29기)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번갈아 맡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1일 일명 ‘왕차관’으로 불리던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과 송정호 전 법무부 장관(현 청계재단 이사장), 이 전 대통령의 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 등을 줄줄이 소환해 보강조사를 벌였다. 이날은 휴일이었지만 이 전 대통령의 소환을 앞둔 시점이어서 대부분의 수사팀이 출근해 늦은 밤까지 조사를 벌였다.

검찰이 작성한 이 전 대통령의 신문 질문지는 A4용지로 100여장이 넘을 전망이다. 그만큼 이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가 방대하고 복잡하기 때문. 이 전 대통령 자신과 측근의 뇌물수수 의혹만 해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대보그룹 공사수주 청탁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 인사청탁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뉴욕제과’ ABC 상사 등 수두룩하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관련됐다고 의심되는 뇌물혐의 액수만 100억여원에 달한다.

핵심 측근들의 뇌물수수 혐의도 이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 국정원 특활비 수수 관련 의혹은 지난달 ‘MB집사’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돼 구속됐다. 이들은 특활비 수수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거나 최소한 사후 보고를 했다는 취지로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다스 소송비 관련 혐의도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이 자수서를 제출하고 이 전 대통령이 소송비 대납을 요구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승인했다고 털어놨다.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관련 수사도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실소유주로 잠정 결론을 낸 상태. 다스 관련 혐의는 관련자들의 비자금 조성 규모만 300여억원에 달한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비자금 조성에 개입했다면 이 비자금이 정치자금으로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로 결론이 나면 적용되는 혐의도 줄줄이 있다. 다스가 BBK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국가권력 등을 동원했다는 직권남용 등 혐의와 차명재산 관리로 탈세 혐의 등이 적용될 수 있다. 앞서 검찰 조사에서 김성우 전 다스 대표는 다스 설립에 이 전 대통령이 깊숙이 개입했다는 내용의 자수서를 제출한 바 있다.

또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소유인 영포빌딩 지하 창고를 압수수색하고 대량의 대통령 기록물을 발견했다. 이 외에도 지난 18대 대선에 허위재산 공표, 대통령 재직 중 허위재산신고, 차명 부동산 보유 등 의혹도 적용된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지난 주말 교회에도 출석하지 않고 퇴임 이후 매주 월요일마다 꾸준히 가진 측근들과의 티타임에도 참석하지 않는 등 두문불출하며 검찰 조사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12일) 이 전 대통령은 대치동 사무실에도 가지 않고 논현동 자택에서 법률 쟁점을 따져보고 검찰 질문에 대응하는 예행연습을 하는 등 방어 논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은 다스 실소유주와 관련해 ‘다스는 이상은 회장 것’이라는 논리를 펼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측근에 “무슨 차명지분 계약서가 있는 것도 아니지 않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한 측근은 “검찰이 혐의는 벌려 놓았지만 사실 말밖에 없다. 대응할 만한 상황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