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MB 전재산 사회환원, 변호인 선임 비용 어려움 있다”
“MB 전재산 사회환원, 변호인 선임 비용 어려움 있다”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3.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두고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MB관련 질문 답변하는 김효재 전 정무수석. (사진=뉴시스)
MB관련 질문 답변하는 김효재 전 정무수석. (사진=뉴시스)

김 전 수석은 서울 강남구에 있는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대통령께서 가지고 계신 생각 그리고 있었던 일에 대해 있는 대로 사실대로 답변하시게 될 것”이라면서 검찰 조사는 ‘정치보복’이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또 이 전 대통령은 검찰조사 이전 ‘대국민 메시지’를 짧게 발표할 예정이다.

내일(14일) 이 전 대통령의 수행은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장관이 자택부터 검찰청사까지 동행한다. 김 전 수석은 “검찰 소환은 예정된 시간에 맞춰서 갈 것”이라며 “검찰, 경찰과 경호팀이 사전 협의를 통해 (이 전대통령의) 동선과 출발, 도착 등을 맞췄다”고 밝혔다.

김 전 수석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논현동 자택에서 변호인단과 검찰 소환에 앞서 최종 점검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초기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강훈 변호사(64·사법연수원 14기), 대형 법무법인 ‘바른’ 소속 피영현(48·연수원 33기) 변호사와 김병철 변호사(43·연수원 39기)가 나선다. 김 변호사는 오늘 변호사 선임계를 제출한다.

김 전 수석은 대한변호사협회의 유권해석 회의 결과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지낸 정동기 변호사(65·연수원 8기)가 이 전 대통령의 사건을 수임할 수 없다고 결정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 변호사의 역할에 대해서는 “변호사로서 역할은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조언이야 하겠다. 하지만 변호하지 말라고 하는데 협회 결정을 반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 전 수석은 “아시다시피 이 전 대통령께서는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셨다.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도 한 푼도 안 받으셨다. 사실은 변호인단은 매우 큰돈이 들어가는데 그에 약간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