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화이트데이 앞두고 미혼남녀 54% "기념일 부담스러워"
화이트데이 앞두고 미혼남녀 54% "기념일 부담스러워"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03.1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나영 기자] 화이트데이를 앞두고 미혼남녀 54%가 기념일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김나영 기자)
(사진=김나영 기자)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달 23일부터 3월 9일까지 미혼남녀 354명(남 177명, 여 177명)을 대상으로 ‘기념일에 느끼는 부담’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미혼남녀 과반수(54.8%)가 화이트데이, 빼빼로데이 등 각종 기념일이 돌아올 때마다 부담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부담을 느끼는 이유로는 ‘경제적 문제’가 35.5%로 가장 높았다. 복수응답을 허용한 결과 ‘번거롭고 귀찮아서’가 22%로 뒤를 이었고, ‘연인 외 직장 동료도 챙겨야 할 것 같아서’도 19.8%에 달했다.

실제로 미혼남녀 10명 중 4명은 각종 기념일에 연인 외 직장동료 등도 챙겼다.

이들은 ‘감사 표시 혹은 앞으로 잘 부탁한다는 인사’(22.9%)차원에서, 또 ‘일상의 재미와 기분전환’(22.9%)을 위해 연인이 아닌 인물도 챙겼다.

가장 부담스럽게 느끼는 기념일에 대해서는 남녀 간 차이가 나타났다.

남성 응답자는 ‘빼빼로 데이’(27.1%)와 ‘화이트데이’(26.6%)를 가장 부담스럽게 느낀 반면, 여성 응답자는 ‘밸런타인데이’(48.6%)와 ‘어버이날’(27.7%)를 가장 부담스럽게 느꼈다.

김나영 기자 nwhyk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