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문재인 대통령 “北 비핵화 시작됐다”
문재인 대통령 “北 비핵화 시작됐다”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5.1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4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조치에 “비핵화가 시작됐다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14일 북한이 억류 미국인 3명을 석방한 것도 ‘완전한 비핵화’의 초기 조치라는 설명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이 미국인 억류자 석방에 이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초기 조치로서 비핵화가 시작됐다는 중요한 의미가 있고, 둘째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상당한 성의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남북 간 시간통일에 이어 남북 정상회담 때 제게 약속했던 사항들을 하나하나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보고계시듯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한 준비가 양국 간에 잘 진행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함께 노력하고 있고, 전세계가 한마음으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세계 어느 나라보다 특히, 우리 한반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일로 지방선거의 유불리를 초월하는 일이다. 정치권도 부디 이 문제만큼은 한마음이 되는 정치를 국민들게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