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출구조사] 여당 14곳 싹쓸이…드루킹·스캔들 영향 없었다
[출구조사] 여당 14곳 싹쓸이…드루킹·스캔들 영향 없었다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6.13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의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광역자치단체장 17곳 중 14곳에서 당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ytn 캡쳐)
(사진=ytn 캡쳐)

13일 오후 6시, 지방선거 투표 시간이 종료되는 동시에 공개된 출구조사에서 민주당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에서 각각 당선이 예상됐다.

특히 서울·경기·인천 수도권은 민주당이 ‘싹쓸이’했다. 서울은 박원순 민주당 후보가 55.9%를 얻어 당선이 예상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 김문수 후보 21.2%,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18.8%로 뒤를 이었다.

선거 막판에 네거티브 공세가 거셌던 경기도는 이재명 후보가 59.3%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한국당 남경필 후보 33.6%에 그쳤다. 인천은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59.3%로 당선이 예상됐다. 한국당 유정복 후보 34.4%였다.

최대 격전지로 꼽힌 TK(대구·경북) 지역은 한국당이 가져갔다. 대구는 한국당 권영진 후보가 52.2%로 당선이 예상됐다. 민주당 임대윤 후보는 41.4%를 기록했다. 경북은 한국당 이철우 후보가 54.9%, 민주당 오중기 후보가 34.8%가 나왔다.

‘드루킹 특검’으로 몸살을 앓던 민주당 김경수 후보는 56.8%로 당선이 예상됐다. 한국당 김태호 후보는 40.1%가 나왔다. 부산은 민주당 오거돈 후보가 58.6%, 한국당 서병수 후보 35.4%였다. 울산은 민주당 송철호 후보가 55.3%를 얻었고 한국당 김기현 후보는 38.8%였다.

충남은 민주당 양승조 후보가 63.7%로 한국당 이인제 후보(34.6%)를 가볍게 제치는 것으로 예상됐다. 충북은 민주당 이시종 후보가 65.4%, 한국당 박경국 후보 26.6%가 나왔다. 대전은 민주당 허태정 후보가 60.0%, 한국당 박성효 후보 29.4%였다. 세종시는 민주당 이춘희 후보가 72.2%로 당선이 예상됐다. 한국당 송아영 후보는 18.0%였다. 강원도는 민주당 최문순 후보가 66.6%의 지지를 얻었고 한국당 정창수 후보는 33.4%를 기록했다.

호남도 민주당이 압도적이었다. 광주광역시는 민주당 이용섭 후보가 83.5%로 당선이 예상됐고, 2위인 정의당 나경채 후보는 6.2%였다. 전북은 민주당 송하진 후보가 75.0%, 민주평화당 임정엽 후보가 17.8%가 나왔다. 전남은 민주당 김영록 후보가 82.0% 평화당 민영삼 후보가 8.3%였다.

제주는 무소속인 원희룡 후보가 50.3%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민주당 문대림 후보는 41.8%로 조사됐다.

한국방송협회 산하 방송사공동예측조사위원회는 오전 6시부터 선거 종료 1시간 전인 오후 5시까지 전국 640개 투표소에서 투표자 17만명을 대상으로 출구조사를 시행했다. 지상파 3사가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출구조사는 표준오차 95%, 신뢰수준은 ±1.4%P~±2.5%p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