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SK텔레콤, 해외서도 '5G 기술력'으로 날아 오르다
SK텔레콤, 해외서도 '5G 기술력'으로 날아 오르다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8.06.13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SK텔레콤이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ICT 어워드 'TechXLR8 2018'에서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T5'로 '협력사와의 최고 5G 구현' 부문에서 수상한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라 의미를 더한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TechXLR8 2018’ 시상식 후 SK텔레콤 조성호 Access Network 랩장(사진 왼쪽)과 이동기 박사(오른쪽)가 사회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선초롱 기자)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TechXLR8 2018’ 시상식 후 SK텔레콤 조성호 Access Network 랩장(사진 왼쪽)과 이동기 박사(오른쪽)가 사회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선초롱 기자)

'TechXLR8(Technology Accelerator 8)' 어워드는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가 주관하는 시상이다. '런던 테크놀로지 위크 2018' 기간 동안 5G, 사물인터넷(IoT) 등 7개 영역에서 20여 개의 혁신적인 기술을 선정해 시상한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 T Advanced Next Generation OSSOperational Supporting System)'는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 기반으로 네트워크 문제점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 하는 프로그램이다.

SK텔레콤은 2016년 12월 유선망에 '탱고'를 적용하고, 지난해 10월 무선망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했다. 지난해 9월에는 '탱고'의 우수성을 인정 받아 세계 3위 통신사인 인도 바르티社와 AI네트워크 기술 · 역량 이전 등이 담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밖에 SK텔레콤은 가상화 장비 · 소프트웨어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 'T-MANO'를 자체 개발하고, 지난해 7월 LTE상용망에 적용했다. 'T-MANO'를 활용하면 서비스 품질, 트래픽 용량 등을 통합 관리해 전국의 통신장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서비스 장애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탱고'와 'T-MANO'는 5G 네트워크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기존 하이브리드 IoT 망을 업그레이드 한 멀티 IoT망으로 '최우수 IoT 솔루션' 부문에서도 수상했다.

SK텔레콤은 지난 3월 저용량 동영상과 HD급 사진·음성 전송이 가능한 'LTE Cat.M1' 전국망을 구축하면서 멀티 IoT망을 완성했다. 이에 앞서 2016년 3월 고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LTE-M 전국망을, 7월에는 저전력·저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IoT 전용망인 로라(LoRa) 전국망 구축을 완료했다.

SK텔레콤은 저용량부터 고용량 데이터까지 데이터 특성에 따라 각각 이용할 수 있는 멀티 IoT 전국망을 완성함에 따라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차별화된 IoT 상품들이 본격 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종관 Network기술원장은 "5G시대에 핵심적인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상용화한 점이 수상 배경으로 보인다"라며 "이번 TechXLR8 어워드에서 수상은 네트워크 고도화를 위한 SK텔레콤의 노력이 인정 받은 결과로 다가오는 5G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