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기자수첩] 잊히지 않는 슬픔...세월호 미수습자 수색 총력 다해야
[기자수첩] 잊히지 않는 슬픔...세월호 미수습자 수색 총력 다해야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8.07.0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1,500일이 지났다. 참사 발생 후 4년간 수많은 일들이 있었다. 박근혜 정부가 촛불 민심으로 무너지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다. 바다에 있던 세월호는 뭍으로 올라왔고, 3년간 미수습자였던 9명 중 4명의 유해는 유족의 곁으로 돌아왔다. 유가족과 미수습자 가족들의 요구가 일부 해결되면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세간의 관심은 다소 떨어진 듯 보였다.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하듯, 지난달 제9차 전국동시지방선거 운동기간 동안 경기도 안산에서는 후보자들이 '세월호 추모공원 건립' 반대를 정책 전면에 내세우고 선거전을 치렀다. '세월호 추모공원'은 세월호 참사 피해 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안산시에서 추진 중인 사업이었다. 지방선거에 출마한 일부 야당 후보자들은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해 참사 희생자들과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상처를 줬다. 일부는 유가족과 희생자들을 향해 도 넘은 막말과 혐오 표현을 하기도 했다.

일부 야당 후보들은 시대의 흐름을 전혀 읽지 못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관심이 다소 떨어지는 듯 보였지만, 안산 시민들은 참사의 슬픔과 아픔을 잊지 않았다. 결국 추모공원 설립 반대를 외친 후보 중 다수가 이번 선거에서 낙선했다. 시민들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막말을 일삼은 정치인들을 투표로 심판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집권당이었던 야당이 이번 선거에서 전국적으로 사상 유례없는 참패를 당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정부가 지난해 안전상 문제로 중단됐던 세월호 선체 수색을 지난달 25일 재개한 것이다. 앞서 1차 수색에서는 희생자들의 유해와 미수습자 9명 중 4명의 유해를 찾아냈지만, 5명의 유해는 찾지 못한 바 있다. 현재 정부는 1차 수색 당시 협착 등 파손이 심해 수색할 수 없었던 좌현 부분을 조사하고 있다.

정부가 이번 선거 결과를 보았다면, 세월호 선체 수색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 아직도 돌아오지 못한 권재근·혁규 부자와 단원고 양승진 교사, 학생 남현철, 박영인 군이 하루빨리 가족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명확한 사고 원인 규명, 책임자 처벌 등 여전히 해결되지 못한 세월호 참사의 과제를 풀어야 한다.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여전히 잊지 않은 민심에 정치권이 보답해야 할 때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