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송영무 국방장관의 ‘말실수’는 악마의 편집?
송영무 국방장관의 ‘말실수’는 악마의 편집?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7.09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9일 군 장성의 여군 상대 성범죄가 잇따라 불거진 가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말실수’가 또 구설에 올랐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문제의 발언은 송 장관이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나왔다. 이날 송 장관은 “여군들을 위해서 회식을 몇 시까지 못하는 규정을 만들려 하니까 그것도 양성평등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한다. 그래서 회식 자체에 대해 승인을 받게끔 한다”면서 “그런 것도 어떻게 보면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송 장관은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를 할 때라든지 등등에 대해서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히 시키더라”면서 “(아내에게) ‘왜 새로운 시대를 못 믿느냐’고 하니까 (아내가)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이에 송 장관의 발언이 성폭력 발생은 여성들이 조심해야 한다는 것으로 해석돼 구설수에 올랐다. 하지만 국방부의 설명은 다르다. 앞뒤 문맥을 자르고 들으면 오해할 수 있지만, 송 장관은 오히려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여군들의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는 말뜻이었다는 것.

국방부 관계자는 “(규정이 만들어지면) 회식을 승인하는 사람들이 여성들의 행동거지·말 등을 언급하는 걸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여자들 일생이 자기 뜻대로 되지 않았다는 것도 하나 남은 딸에게 부인이 한 말을 표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 장관의 ‘설화’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한 자리에서 “원래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