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기자수첩] 수신(修身)도 못하면서 제가(齊家)하겠다는 공정위
[기자수첩] 수신(修身)도 못하면서 제가(齊家)하겠다는 공정위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8.07.14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김상조 위원장 취임 후 재벌 개혁을 외쳐 온 공정거래위원회가 ‘취업특혜 논란’에 휩싸이며 뒤숭숭한 모습이다. 

공정위 퇴직자들이 대거 대기업과 로펌 등에 재취업, 공정위를 상대로 로비를 벌여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탓이다. 공정위 퇴직자가 재입사한 대기업에 대해선 검찰 압수수색까지 이뤄졌다. 

지난 10일 검찰은 공정위 퇴직자의 취업특혜 수사와 관련해 서울 강남구 유한킴벌리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유한킴벌리에 재취업한 공정위 퇴직자는 없지만, 2015년 하반기에 공정위 퇴직자들에게 자문료 명목으로 수천만원에 이르는 수상한 자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 자금은 공정경쟁연합회를 통해 공정위 퇴직자들에게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유한킴벌리를 비롯해 지금까지 공정위 퇴직자 취업특혜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곳은 신세계페이먼츠, JW홀딩스(중외제약 지주사),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현대백화점, 쿠팡 등이다. 계속해서 늘어나는 압수수색 명단에 검찰의 다음 행선지 어디일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실은 공직자윤리위원회와 공정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2009년 1월부터 올해 5월 말까지 공정위 퇴직자 191명 중 47명이 취업재심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취업재심사 인원 가운데 6명은 퇴직 전 담당업무 연관성으로 취업 불가 판정을 받았고 41명은 취업 승인을 받았다. 

취업 승인을 받은 퇴직자들은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카드, SK하이닉스, SK에너지, 기아자동차, 롯데백화점, 현대건설, 현대백화점, 포스코특수강, KT, 한화S&C 등 국내 굴지 기업에 두루 취업했다. 

유동수 의원은 “공정위 퇴직자들이 불공정 행위를 막는 ‘파수꾼’ 역할을 하다가 퇴직과 동시에 대기업으로 자리를 옮겨 공정위를 상대로 ‘로비스트’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공정위 퇴직자와 대기업간 유착 고리가 드러나며 기관 신뢰성은 하루가 다르게 추락하는 중이다. 김상조 위원장의 재벌 개혁에 대해서도 내부단속이 먼저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는 유교 경구가 있다. 자신을 몸을 먼저 깨끗이 하고 가정을 가지런히 한 뒤 나라를 평안하게 할 수 있다는 말이다. 

과연 공정위가 수신을 또는 제가를 제대로 했는지 현재로선 의문이다. 

현 정부는 특권 없고 반칙 없는 세상에 대한 국민의 염원이 담겨 있다고 본다. 이를 위해선 경제검찰로서 공정위가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다해야 한다. 

부디 공정위가 이번 일을 계기로 ‘공정’위다운 조직으로 재탄생하길 기대해 본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