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제주 실종 여성 시신 7일 만에 '가파도'서 발견…"의문점 있어"
제주 실종 여성 시신 7일 만에 '가파도'서 발견…"의문점 있어"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8.08.0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제주도에서 가족과 함께 캠핑 중 실종된 30대 여성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오전 경찰과 해경이 어선과 그물을 동원해 실종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일 오전 경찰과 해경이 어선과 그물을 동원해 실종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일 제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7분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도 서쪽 1.3km 해상에서 여성 시신 1구가 발견됐다.

발견된 시신은 지난달 25일 오후 제주도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가족과 함께 캠핑 중에 실종된 30대 최모 씨로 확인됐다.

최씨는 실종 당일 편의점서 구입한 술을 마시며 오후 11시 38분께 언니에게 통화를 시도한 후 실종됐다. 당시 남편은 다음날 0시 10분께 실종 사실을 인지했다.

최씨의 발견이 늦어지자 해경은 지난달 30일 공개수사로 전환했고, 이틀 뒤인 1일 최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하지만 최씨가 발견된 곳이 실종 추정 장소와 100km 떨어진 곳에서 발견돼 사망원인에 대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바다 조류 흐름으로는 시신이 100km까지 가기 힘들다는 게 전문가들 의견이다.

다만 시신의 폐에 플랑크톤이 다량 검출될 경우 단순 실족사로 수사를 매듭짓게될 가능성이 크다.

경찰은 시신 부검 등을 통해 명확한 사인규명을 밝힐 방침이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