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제주 실종 30대 여성 부검 "익사 가능성 커"
제주 실종 30대 여성 부검 "익사 가능성 커"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8.08.0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가족과 캠핑 중 사라져 일주일 만에 발견된 30대 여성 최모 씨의 사망 원인이 익사로 추정됐다.

지난 1일 오전 경찰과 해경이 어선과 그물을 동원해 실종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1일 오전 경찰과 해경이 어선과 그물을 동원해 실종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일 강현욱 제주대학교 부검의는 이날 오후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브리핑을 통해 최씨의 사망 원인이 익사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강 부검의는 "익사라고 단정할 단계는 아니지만, 익사폐의 오래 부패한 폐의 소견과 비슷하다"면서도 "정확한 것은 조직 검사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씨의 사망 시각에 대해서는 "시신 부패 정도로 봤을 때 경찰이 추정하는 실종 시간대와 비슷해 보인다"고 말했다. 최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11시 38분에서 익일 0시 10분 사이에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

강 부검의는 사망 원인에 대한 정확한 검사를 위해 최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제주도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가족과 함께 캠핑 중에 실종됐다가 1일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도 서쪽 1.3km 해상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발견 장소가 실종 추정 장소와 무려 100km나 떨어져 있어 사망원인에 대한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