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부산서 백일해 유행 조짐..."환자 수 지난해 3배 이상"
부산서 백일해 유행 조짐..."환자 수 지난해 3배 이상"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8.08.1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부산에서만 이달 들어서 9명의 환자가 발생하는 등 백일해 유행이 지속돼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0일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7월 부산에서만 21명이 백일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달(8일 기준)에는 8명의 확진 환자가 확인됐다. 올해 백일해 누적 환자는 45명으로 지난해 누적 환자 수 15명을 3배 이상 압도한다.

시 보건당국은 관할 보건소에서 각 사례의 밀접접촉자를 파악해 예방접종을 독려하고, 동거인 및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예방 항생제 복용을 안내하고 있다.

백일해는 2군 법정 감염병으로 7일에서 10일간의 잠복기 후 산발적인 기침하는 '카타르기'를 거쳐 심한 기침을 반복하는 '발작기'가 나타난다. 영유아는 기침 발작 동안 호흡이 곤란해져 청색증이 동반되거나 구토를 살 수 있다. 이러한 발작기는 적절한 치료가 없으면 4주까지 지속될 수도 있다.

시 보건당국은 감염 시 치명적일 수 있는 생후 2개월 미만의 영아로의 전파를 막기 위해 16개 구·군 보건소에서 신생아 중환자실·분만실 의료진, 산후조리원 종사자 및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백일해 확진 환자와 접촉력이 확인된 임신 3기 산모를 대상으로 임시예방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모자보건법에 명시되어 있는 산후조리원 종사자들의 접종력을 다시 한번 점검할 예정이다.

또 부산시 의사회와 연계해 임신 3기의 산모 및 12개월 미만의 영아와 접촉이 잦은 가족이나 돌보미, 소아를 돌보는 의료진, 중등증 이상의 천식 환자, 만성폐질환 환자, 현저하게 면역기능이 떨어진 시민들에게도 접종을 적극 권장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선진국의 경우 치사율이 0.2%가량으로 높지는 않지만, 전염성이 강해 12개월 미만의 영아나 중등증 이상의 천식환자·악성질환을 가진 면역저하자의 경우 치명적일 수 있다"며 "상기의 고위험군이나 고위험군에 전파 가능성이 있는 밀접접촉자의 경우 예방적 항생제를 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전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