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서울서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2015년 공포 재현되나?
서울서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2015년 공포 재현되나?
  • 안상욱 기자
  • 승인 2018.09.08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안상욱 기자] 서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가 서울에서 발생했다.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건 2015년 5월20일 첫 확진 이후 3년 3개월여 만이다. 당시 186명이 감염되고 38명은 목숨을 잃었다. 보건당국이 즉시 격리 조치에 들어갔지만 많은 네티즌은 2015년 메르스 공포가 재현되는 것 아니냐며 걱정을 쏟아내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에 사는 A(61세)씨가 8일 오후 4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메르스 증상을 보인 A씨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를 업무 출장차 방문하고 7일 귀국했다. 입국 직후 발열과 가래 등 메르스 증상을 보여 현재는 서울대병원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정부는 메르스를 계기로 질병관리본부장을 차관급으로 격상하고 24시간 국내외 감염병을 감시하고 대응하는 긴급상황센터를 신설했다.

메르스의 정확한 전파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낙타 접촉, 낙타유 섭취 등을 통해 1차 감염되고 확진환자와 직·간접 접촉(비말감염) 등으로 전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르스는 2~14일 잠복기를 거쳐 발열을 동반한 기침, 가래, 숨 가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다. 설사, 구토와 같은 소화기 증상과 함께 림프구감소증, 혈소판감소증을 일으킨다. 치명률은 30% 정도다. 

안상욱 기자 vinnie8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