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더 소리쳐봐”…국토위 ‘신창현 자료유출’ 논란에 파행
“더 소리쳐봐”…국토위 ‘신창현 자료유출’ 논란에 파행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9.1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2일 열린 국회 구토교통위원회가 고성과 말싸움 속에 결국 파행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수도권 신규택지 사전공개 논란’을 논의하기로 했지만 증인 선택을 두고 여야간 맞붙은 것.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날 국토위 간사인 윤관석 민주당 의원과 함진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사전협의를 통해 신 의원에 대한 현안질의를 실시하는데 합의했다. 그러나 신 의원에게 자료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진 경기 과천 김종천 시장 출석을 두고 여야간 이견이 벌어졌다.

이헌재 한국당 의원은 “과천시장이 줬다니까 준 사람도 나와야 한다. 종합적으로 하려면 국감에 경기도도 포함시키고, 국토부 장관에게도 실상에 대해 해명을 요청하겠다”며 증인을 더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의원도 “신 의원에게 자료를 제공한 사람이 누구인지를 두고 지금 혼란이 빚어지고 있는데 본인이 김종천 과천시장이라고 얘기를 했다”며 김 시장의 출석을 요구했다.

회의 순서를 두고도 이견이 팽팽했다. 한국당은 현안질의를 먼저 해야한다고 주장했지만, 민주당 측은 법안심사를 먼저 하고 후에 현안질의를 하자고 물러서지 않았다. 윤관석 의원은 “간사 간 협의를 통해 법안처리 이후 제한적인 수준에서 현안질의를 하기로 했다”면서 “이미 충분히 얘기할 수 있는데 또 발언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제지했다. 국토위 간사 협의에서 이미 법안심사 후 현안질의를 하기로 합의했는데, 한국당 의원들이 법안심사에 앞서 관련 발언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그럼에도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이 계속돼자 민주당 황희 의원이 “무슨 상임위가 이렇게 난장판이야”라고 소리쳤다. 이에 함진규 의원은 “김철민 의원님. 지방 자치단체까지 했지? 수도권 택지개발 정보 나간 게 (잘 한 것인가.) 더 소리쳐봐. 김철민 의원님 더 소리쳐봐”라고 고성을 질렀다.

결국 박순자 국토위원장은 “상임위원회에서 의사진행에 문제제기를 하고 날뛰면 (회의) 진행을 할 수 없다. 분명 양당 간사간 합의가 되지 않았다고 하니 정회하겠다”고 정회를 선포했다. 이후 여야 간사는 추가 회의를 통해 회의 안건을 합의하려고 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해 이날 국토위 전체회의는 무산됐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