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국회 대정부질문 일정 연기, 여야 추석이후 대격돌
국회 대정부질문 일정 연기, 여야 추석이후 대격돌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9.1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여야가 9월 정기국회 일정을 변경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정상회담과 추석 연휴 등을 지내고 내달 1일부터 본격적인 대정부질문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3일 서영교 더불어민주당·윤재옥 자유한국당·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일정조정 내용을 합의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먼저 오늘(14일)과 17일, 18일 예정됐던 대정부질문은 내달 1일(외교·통일·안보), 2일(경제), 4(교육·사회·문화)일에 진행하기로 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 후보자와 이종석 헌법재판관의 인사청문회는 19일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조금 앞당겨 3차 남북정상회담 이전인 17일에 열기로 합의했다.

3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의사일정과 관련해 정부 측과 야당의 요청에 따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통해 국회 일정을 일부 조정하는데 합의했다”면서 “일정 조정 배경은 남북 정상회담 일정과 오는 14일 남북 연락사무소 개소식 등을 감안, 이를 반영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민주당은 기존에 합의된 국회 일정을 변경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정부 측이 정상적으로 국회 일정을 소화하기 어려운 점을 감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원내수석부대표는 “14일 개성에서 남북 연락사무소 개소식이 있다. 사무소장은 통일부 차관이고, 장관도 그 자리에 참석해야하는 일정이라 대정부질문 참석이 어렵다”며 “또 국방부 장관이 내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일정을 소화해야 해서 대정부질문 참석이 어려워 일정을 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