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정태영 부회장의 현대카드 디지털 서비스...'혁신'에 '안전' 더했다
정태영 부회장의 현대카드 디지털 서비스...'혁신'에 '안전' 더했다
  • 안신혜 기자
  • 승인 2018.09.1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안신혜 기자] 디지털 관련 기술이 화두다. 금융사 역시 핀테크, 빅데이터, AI 등 다양한 기술을 금융 서비스에 도입해 결제 편의성 및 안정성 챙기기에 나섰다.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대표 정태영)도 디지털 서비스에 대해 끊임 없이 고민하는 금융사로 꼽힌다. 현대카드는 다른 금융사와 방향성을 달리 하는 부분은 구호와 서비스가 아닌 실질적인 디지털 서비스를 지향하고 있다. 단순히 금융상품을 디지털화하는 것이 아닌 고객이 스스로 신용카드를 쉽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지향하고 있는 것.

지난 2015년 현대카드는 ‘디지털 현대카드’를 선언하고, ‘손안의 디지털’이라는 디지털에 대한 현대카드만의 철학을 담아 ‘락앤리밋’,‘가상카드번호’, ‘페이샷’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들을 출시했다.

이 서비스들이 타사의 디지털 서비스들과 비교할 때 가장 큰 차이점은 고객의 ‘안전’에 초점 맞춘 서비스라는 점이다. 다른 경재사들이 회원 모집이나 O2O 등 수익성 서비스에 집중해온 것과 비교하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락앤리밋’과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를 ‘모르는 사이에 내 번호로 카드사기를 당하지 않기 위한 수비장치(Lock),나의 씀씀이를 조절하기 위한 자기관리장치(Limit), 남에게 카드번호를 줄 때의 사전 안전장치(가상카드번호)” 라며 각 서비스의 특징을 SNS를 통해 직접 밝히기도 했다.

그 일환으로 현대카드가 출시한 첫 번째 서비스는 ‘락앤리밋’이다. 본 서비스는 고객이 현대카드 앱에서 신용카드 사용 조건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 사용자 입장에서 경험하게 될 UX차원에서도,복잡한 다기능을 모두 빼고 심플하고 직관적인 이해를 추구한 디지털 디자인을 반영했다.

‘락(Lock)’은 카드의 사용처를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는 서비스로,해외 온오프라인 결제, 국내 온오프라인 결제, 현금서비스 등을 클릭 한번으로 제한할 수 있다.

‘리밋(Limit)’은 카드 사용 한도를 설정할 수 있는 서비스로,고객의 과소비를 막아주고 합리적인 카드생활을 가능하게 한다.

현대카드는 이어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도 출시했다.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는 실제 카드 번호 대신 고객이 별도로 생성한 가상의 카드번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이다. 현대카드 앱에서 가상카드번호를 손쉽게 발급 받아 국내는 물론 해외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온라인 등에서의 카드 정보 유출에 대비한 서비스로 보안성을 극대화하면서 이용자들의 편의성 또한 높인 것이 강점이다. 

정태영 부회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펀더멘틀이 되는 기술부터 생활에 도움이 되는 작은 응용까지 'Digital Hyundai Card'라는 이름 아래 현카만의 페이스로 발전시키고자 합니다' 라며 디지털 현대카드의 방향성을 밝히기도 했다.

안신혜 기자 everyhearth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