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여야 3당대표, 북측 바람맞힌 사연...국제망신은 덤
여야 3당대표, 북측 바람맞힌 사연...국제망신은 덤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9.19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8일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동행한 여야 3당 대표가 북측 최고인민회의 관계자들을 바람 맞추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북측 관계자들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남측 인사를 한시간 가량 기다리다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면담 자리를 떴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당초 이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정상회담이 진행하는 동안 평양 소재 만수대의사당에서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과의 면담이 예정돼 있었다.

이들은 면담시작 시간 15분 전부터 면담장에 도착해 남측 3당 대표들을 기다렸다. 북측 관계자들은 약 10분 전부터는 문 앞에 서서 3당 대표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면담시간이 20분이 지나도록 남측 당대표들이 나타나지 않았고, 북측 관계자들이 며 동요하기 시작했다. 한 관계자는 “아직 대표단이 호텔을 출발하지 않은 것 같다”며 애써 이해하려고 했다.

결국 면담시간이 30분 지난 4시경까지 남측 관계자들이 나타나지 않자, 북측 관계자들은 면담을 아예 포기했다. 한 북측 관계자는 취재진에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결국 이날 오후 4시17분경, 북측 취재진은 “호텔로 돌아가자”고 말했다. 안동춘 부의장도 함께 기다린 남측 취재진에 “수고했다”는 말을 건네고 돌아섰다.

이날 이해찬 대표는 고려호텔 로비에서 만난 취재진에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는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그 시간에 정당 대표들끼리 간담회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