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현대그린푸드의 충격적인 구더기 급식 진실은? '갑론을박 확산'
현대그린푸드의 충격적인 구더기 급식 진실은? '갑론을박 확산'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8.09.2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 "절대 생길 수 없는 일...진실 규명 위해 경찰 수사 의뢰"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현대그린푸드가 운영하는 구내식당과 직원들이 먹는 도시락에서 구더기 등 이물질이 나왔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현대제철 직원이 게시판에 올린 사진 (사진=뉴스1 기사 갈무리)
현대제철 직원이 게시판에 올린 사진 (사진=뉴스1 기사 갈무리)

지난 27일 <뉴스1>은 현대그린푸드가 맡고 있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구내식당과 도시락에서 구더기와 파리 등 이물질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직원들은 생산직 사원에게 지급된 도시락의 경우 설거지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았으며 도시락 표면에 양념이 그대로 묻어나오기까지 했다며 위생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 직원은 “설거지 재탕에 바쁘단 핑계로 양념 묻은 밥알이 있었다”며 “죽어있는 파리와 구더기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직원들이 블라인드 게시판에 관련 사진과 함께 올라온 내용이다. 사진에는 실제 밥 안이나 그릇에 이물질로 보이는 물체가 묻어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이물질이 발견된 이후 현대그린푸드 측은 사과 한마디 조차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한 현재 직원들은 당진시청 등에 민원을 제기한 상태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현대그린푸드 측은 이물질에 대한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가열식품인 도시락의 조리 과정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진실 규명을 위해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고 음해성 여부가 밝혀질 경우 허위 사실 유포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 같은 논란에 현대제철 관계자는 “현대그린푸드 측에서 자체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그 결과가 나와야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