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김진태 의원님, '고양이 마징가귀' 의미를 아시나요?
김진태 의원님, '고양이 마징가귀' 의미를 아시나요?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10.1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야옹~”

10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정부세종청사에 때아닌 고양이 소리가 울려퍼졌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지난달 동물원을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 사건을 지적하기 위해 ‘벵갈고양이’ 한 마리를 데리고 온 것.

(사진=뉴시스)
김진태 의원이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데리고 온 벵갈고양이. (사진=뉴시스)

김 의원은 “지난 9월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와 비슷하게 생긴 동물을 가져왔다”며 철장 케이지에 갇힌 벵갈고양이를 소개했다. ‘꿩 대신 닭’ 격으로 고양이를 데려왔다는 얘기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퓨마를 데리고 와서 보여주고 싶지만 그게 힘드니 그 새끼와 비슷한 동물을 데려왔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에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날 눈치도 없는 퓨마가 탈출해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를 계속 차지했다. 그랬더니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소집된 게 맞느냐”면서 “퓨마가 우리를 이탈한 사실을 인지하고 1시간35분 만인 6시45분 NSC가 열렸는데, 이는 지난해 5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는 2시간33분만에 NSC가 열렸을 때보다 훨씬 민첩하게 청와대가 움직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홍 실장은 “NSC 소집은 사실이 아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퓨마가 사람을 공격했다는 보고가 없다. 고양이과 동물 중에서도 가장 온순한 게 퓨마”라면서 “마취총을 쐈는데 안죽으니 바로 사살을 했다. 퓨마가 불쌍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홍 실장은 “퓨마가 울타리를 건너가면 인근 주민들은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었다. 사살하지 않고 (퓨마가) 인근 주민을 피해 입혔으면 정부가 얼마나 지탄을 받았겠나”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국감 시작 전날인 지난 9일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백문이 불여일견. 김진태 의원은 10일 정무위 국감에서 벵갈고양이를 등장시켜 화제를 모을 예정”이라고 홍보한 바 있다. 의원실은 “국감을 위해 어렵사리 벵갈고양이를 공수해 며칠 간 닭가슴살과 참치 등을 먹이며 깜짝 이색 증인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낯선 환경에 겁에 질인 벵갈고양이. (사진=뉴시스)

한편, 이날 벵갈고양이는 낯선 환경에 내내 ‘마징가 귀’로 경계하는 몸짓을 보이기도 했다. ‘마징가 귀’는 고양이가 상대를 경계하거나 불안함을 느낄 때 취하는 자세로, 귀를 양 옆으로 세우고 자세를 낮추는 몸짓이다.

이에 일부 동물단체에서는 김 의원이 벵갈고양이를 국감장에 데리고 나온 것을 두고 ‘동물학대’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