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CJ그룹, '성과주의' 임원인사…CJ(주) 공동대표에 박근희 부회장
CJ그룹, '성과주의' 임원인사…CJ(주) 공동대표에 박근희 부회장
  • 안신혜 기자
  • 승인 2018.10.23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안신혜 기자] CJ그룹이 23일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삼성 출신으로 지난 8월부터 대한통운 부회장을 맡은 박근희(65) 부회장이 지주사인 CJ주식회사로 소속을 옮겨 공동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임원 인사는 통상적인 시점보다 두 달 가량 앞당겨져 단행됐다.

 

박근희 CJ(주) 공동대표이사 부회장
박근희 CJ(주) 공동대표이사 부회장

CJ는 23일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CJ주식회사 공동대표이사에 박근희 CJ대한통운 부회장을, CJ CGV 신임 대표이사에 최병환(54) CJ포디플렉스 대표이사를 각각 내정했다고 밝혔다.

또 총괄부사장 2명, 부사장 3명, 부사장대우 9명, 신임임원 35명 등 총 77명이 승진됐고, 48명이 보직이동됐다. CJ주식회사의 최은석(51) 경영전략 총괄, 강호성(54) 법무실장이 각각 총괄부사장으로 승진했다.

CJ주식회사 공동대표이사에 내정된 박 부회장은 1978년 삼성그룹 공채출신이다. 삼성생명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역임한 뒤 지난 8월 CJ에 전격 영입돼 그룹 대외업무를 총괄해왔다.

박 부회장은 전임 이채욱 부회장의 역할을 이을 예정이다. 전 부회장은 지난 3월 건강상의 이유로 퇴진했다.

CJ 관계자는 "그룹의 글로벌 생활문화기업 도약을 앞두고 박 부회장의 오랜 경륜과 글로벌 분야에서의 전문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CJ측에 따르면 CJ CGV 신임 대표이사에 내정된 최 대표는 혁신기술 기반 오감체험관 '4DX'및 다면상영관 '스크린X' 사업의 경험을 살려 CGV 미래전략 수립 및 글로벌사업 내실화를 담당할 예정이다.

CJ 관계자는 "'성과 있는 곳에 승진 있다'는 가장 기본적 원칙에 충실하고자 한 인사"라며 "초격차 역량 기반의 독보적 1등 달성과 글로벌 가속화를 위해 조직을 혁신하고 내년도 사업계획 수립을 앞당기는 등 선제적 미래대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안신혜 기자 everyhearth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