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간 이재용 부회장, 장기투자 확대 약속
베트남 간 이재용 부회장, 장기투자 확대 약속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8.10.3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현지시간) 2박 3일 일정으로 베트남 출장길에 올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베트남 총리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베트남 총리실)

이날 오전 김포국제공항에서 전세기편으로 베트남 하노이로 출국한 이 부회장은,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면담을 진행했다. 면담은 이날 오후 7시부터 비공개로 1시간 정도 진행됐다. 

이번 면담에서 이 부회장은 "삼성이 많은 나라에 투자했지만, 베트남처럼 기업의 제안에 귀 기울이고 해결해주는 나라는 많지 않다"면서 "베트남에 대한 장기투자를 계속하고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한국에 돌아가면 간부 회의를 소집해 총리가 제안한 것처럼 베트남에 투자할 수 있는 다른 분야가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삼성은 베트남에 생산투자에만 집중하지 않고 연구개발을 촉진하고 있으며 베트남의 지원산업 발전과 국산화 비율 증가는 삼성의 바람이기도 하다"며 "삼성은 전자정부 분야에도 경험이 있다. 베트남을 기꺼이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푹 총리는 이에 앞서 "삼성이 사업 규모와 범위를 계속 확대해서 베트남을 세계에서 가장 큰 생산거점일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큰 전략거점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삼성의 부품 공급망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베트남 기업이 삼성의 부품 공급망에 참여할 수 있는 조건 창출과 지원산업 확대를 위해 계속 지원해주는 동시에 반도체 분야와 인프라, 금융, 정보기술(IT) 개발에도 착수해달라"며 "삼성이 베트남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우호적인 조건을 계속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면담 자리에는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심원환 삼성전자 베트남 복합단지장(부사장)과 베트남 부 다이 탕 투자기획부 차관, 부 티 마이 재무부 차관 등이 배석했다.  

이 부회장은 베트남 총리 면담에 이어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현지 공장과 R&D(연구개발)센터를 둘러보고 업계 관계자들을 만날 계획이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