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현장] 엔씨소프트, ‘리니지·아이온·블소’ IP 활용한 신작 5종 공개
[현장] 엔씨소프트, ‘리니지·아이온·블소’ IP 활용한 신작 5종 공개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8.11.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국내 게임업계 ‘빅3’ 엔씨소프트의 신작이 드디어 공개됐다. 엔씨소프트(NC)는 8일 신작 발표회 ‘2018 엔씨 디렉터스 컷(DIRECTOR’S CUT)’을 열고 모바일 게임 5종을 발표했다. 엔씨 디렉터스 컷은 각 게임별 디렉터(개발 및 사업 책임자)가 직접 신작 게임을 소개하는 자리로, 지난해 시작해 올해로 2회째를 맞이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신작 모바일게임 5종을 직접 소개하면서 “엔씨는 모바일 플랫폼에서 MMORPG의 새로운 가능성과 혁신에 도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원작을 뛰어넘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M 라인업과 플랫폼의 한계를 넘은 2 라인업을 선보인다”고 말했다.

엔씨는 원작 IP(지식재산권)을 모바일로 개발한 ‘M’ 라인업과 모바일에서 새롭게 만들어지는 넘버링 타이틀이자 후속작인 ‘2’ 라인업을 발표했다. 이날 공개한 게임은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 & 소울 2 ▲블레이드 & 소울 M ▲블레이드 & 소울 S 등 5종으로, 모두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이다.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리니지2M’은 엔씨가 20년 동안 리니지를 개발하고 서비스하며 쌓은 기술과 경험을 집약했다. 풀(Full) 3D 그래픽으로 개발 중인 모바일 MMORPG인 리니지2M은, 모바일 최대 규모의 심리스(Seamless) 오픈 월드를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현재 개발된 월드의 규모는 102,500,000㎡로, 론칭 시점에는 새로운 대륙까지 월드를 확장해 전체 심리스 오픈 월드의 규모를 2배로 확장 시킬 계획이다. 

또 다른 신작 ‘아이온2’는 아이온의 후속작으로, 아이온의 새로운 비전을 모바일에서 구현하고 있다. 아이온 IP의 새로운 넘버링 타이틀인 아이온2는 시공을 통해 다른 서버로 넘어가는 월드 시공의 균열, 자유로운 활강 등 입체적인 전투가 특징이다. 

2018 엔씨 디렉터스 컷(DIRECTOR’S CUT) 현장모습. (사진=뉴스포스트DB)
2018 엔씨 디렉터스 컷(DIRECTOR’S CUT) 현장모습. (사진=뉴스포스트DB)

아울러 엔씨소프트의 또 다른 핵심 IP인 블레이드 & 소울 기반의 모바일게임 3종도 공개했다.

‘블레이드 & 소울 2’는 PC온라인 블레이드 & 소울(이하 블소)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식 후속작이다. 전작인 PC 블소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감성과 스타일리시한 액션, 탄탄한 스토리라인을 이어간다. ‘블레이드 & 소울 M’은 원작의 감성과 재미 요소를 바탕으로 진화한 스토리, 전투, 그래픽을 선보이는데, 동일한 세계 안에서 이용자 선택에 따라 각자의 스토리를 가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블레이드 & 소울 S’는 원작인 PC온라인 블소의 3년 전 이야기를 담고 있는 프리퀄(Prequel, 원작 이전의 일들을 다룬 속편)로, 모든 플레이가 오픈 월드에서 함께 소통하고 경쟁하는 MMORPG이다. 

김택진 대표는 “블소는 스토리와 전투에서 혁신을 만들어낸 게임”이라며 “블소가 가진 풍부한 이야기와 캐릭터를 통해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엔씨(NC)는 이번 행사에서 공개한 모바일 라인업 이외에도 다수의 PC온라인과 콘솔 게임을 개발 중이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