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두산 회장, SK 한국시리즈 우승에 "최 회장 기분 좋겠네"
박용만 두산 회장, SK 한국시리즈 우승에 "최 회장 기분 좋겠네"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8.11.1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이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한국시리즈 우승 축하 인사를 전했다.

(사진=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페이스북)

지난 12일 박 회장은 "이기면 더 좋지만, 져도 재미있는 것이 야구다"라며 "모처럼 밤 11시 40분까지 오금을 못 펴고 진검승부를 보았다"고 말했다.

앞서 SK와이번스는 두산 베어스를 꺾고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두산 베어스는 이날 연장 13회까지 이어진 경기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SK에 4-5로 패배했다.

이어 박 회장은 "최태원 회장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며 "최 회장은 기분 좋겠다. 나는 자야지"라고 덧붙였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