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KT 화재 2차 합동 감식 시작...과실 드러나나
KT 화재 2차 합동 감식 시작...과실 드러나나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8.11.2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사상 최악 통신 장애를 일으킨 서울 KT 아현국사 화재의 정확한 원인을 밝히기 위해 관계 기관들이 합동 감식에 들어갔다.

지난 24일 서울 KT 아현국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지난 24일 서울 KT 아현국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26일 경찰과 소방 당국, 한국전기안전공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국사 화재 현장에서 2차 합동 감식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인 25일 1차 합동 감식이 진행됐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투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차 감식 결과 해당 건물 지하 1층 통신구의 약 79m가 화재로 소실된 사실이 알려졌다.

2차 감식에서는 발화 지검과 원인, 책임 소재에 대한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KT 측에 과실이 있었다면 관련 수사가 착수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24일 오전 11시 12분께 KT 아현국사 건물 지하 통신구에서 원인 불명한 화재가 발생해 광케이블과 동 케이블 등을 태우고 10여 시간 만에 진화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80억 원에 달하는 재산피해와 최악의 통신 장애가 발생했다. 서울 중구·용산구·서대문구·마포구·은평구·경기 고양시 일부 지역에 통신 장애가 일어났다.

아울러 KT가 제공하는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초고속 인터넷, IPTV 서비스, 카드 결제 단말기 등이 먹통이 돼 일대에서 큰 혼란이 빚어졌다.

KT 측은 26일 오전 8시 기준 유선 인터넷망 98%와 무선망의 80%가 가복구됐다고 전했다. 다만 완전 복구 시점에 대해서는 단언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