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한미동맹 균열’ 靑가짜문서 어디서 왔나
‘한미동맹 균열’ 靑가짜문서 어디서 왔나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11.2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최근 한미동맹에 심각한 균열이 발생했다는 내용의 가짜 국가안보실 보고서가 나돌면서 청와대가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해당 보고서를 최초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서도 “단순한 오보 차원을 넘어서 언론 역사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악성”이라며 엄정 대처할 방침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27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허위조작정보가 생산, 유포된 경위가 대단히 치밀한 데다 담고 있는 내용 또한 한미동맹을 깨뜨리고 이간질하려는 반국가적 행태”라며 “끝까지 파헤쳐서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밝혀내겠다. 최소한의 확인도 거치지 않고 보도한 언론사에도 책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아시아경제>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지난 17일 9페이지 분량의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 평가와 전망’이라는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보고서에는 한반도 비핵화 협상이 정체 국면에 접어들자 한국에 대한 미국 내 불신이 급증했다는 사실을 명확히 인지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 문건이 국가안보실 소속 비서관을 사칭해 조작한 ‘가짜 보고서’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 가짜 보고서는 국가안보실 사이버정보비서관을 사칭한 가짜 메일로 외교 전문가들에게 발송됐고, 이 내용이 결국 언론에 기사화됐다.

김 대변인은 “국가안보실은 안보실 사칭 가짜메일이 외교 전문가에게 발송되고 언론에 기사화되기까지 (과정에 대해) 경찰청 사이버과에 수사 의뢰서를 발송했다”며 “어제 보도된 이후 청와대 민정쪽에서 자체적으로 국가안보실과 함께 경위를 파악했고, 그것이 민정과 안보실 조사 차원을 넘어선다고 판단해서 오늘 수사를 의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가안보실) 사칭인지 해킹인지까지를 포함해서 경찰이 수사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앞으로 경찰이 중심이 돼서 수사하게 될 것이고, 청와대는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