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고개드는 ‘친박’…김병준에 “계파걱정 왜 하나”
고개드는 ‘친박’…김병준에 “계파걱정 왜 하나”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11.2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친박계(친 박근혜 계파)’로 분류되는 자유한국당 중진 의원들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노골적인 불만을 쏟아냈다. 최근 김 위원장이 ‘계파 대립’을 경고하며 강경 발언을 쏟아내자 이에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28일 친박계 정우택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계파 대립 구도를 살려서 덕을 보려는 시도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원론적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의원들의 건설적인 의견 개진을 계파의 목소리로 치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그런데 어떤 계파가 무슨 표현을 해서 김 위원장이 걱정하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위원장이 걱정돼서 한 말이라고 생각되지만, 국민과 당원에게 또 다른 불안과 불만이 생기게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김 위원장의 한국당 당협위원장 ‘물갈이’ 예고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 22일 비대위 회의에서 “향후 당의 미래를 위해 (그 인사가) 당협위원장을 맡는 게 적절치 않다고 판단되는 분이 있으면, 조강특위와 별도로 제 판단이 있을 것”이라며 “비대위원장의 권한을 행사하려고 한다. 어떤 당내 비판도 감수할 생각”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어떤 결정을 내리든 계파 논리를 따라 그것을 강화시키고 나갔다는 소리는 안 들어야 한다. 공정성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당협위원장 심사 과정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에서 5~6명이 기습 복당되고 그분들이 당협위원장으로 들어온다는 항간의 소문도 있다”라며 “소문으로 치부하고 그것이 절대 당의 전당대회나 원만한 운영에서 갈등과 분열의 씨앗이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같은 친박계인 유기준 의원도 현 한국당의 비대위체제를 흔들며 거들었다. 유 의원은 “당헌·당규가 있는데 편리한 것은 그대로 적용하는데, 그렇지 않은 것들은 지키지 않는 사례가 있다”며 “당 대표 사퇴 이후 60일 이내에 전당대회를 여는 규정은 특수 사정이 있었지만 지나간 지 오래됐다. 기소 시 당원권 정지 규정이 있어도 조항을 적용하지 않은 의원들이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비대위에서 조속히 문제점을 개선하든지, 이 부분에 대해 통합적으로 결정하는 기준을 마련해서 빠른 시일 내에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박계 이군현 의원은 “당무감사를 통해서 당협위원장을 교체한다, 어쩐다 하면서 특정 계파 사람을 잘라낸다는 소리가 나오는 건 통합해야 하는 입장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확한 정보와 데이터를 통해 당협위원장을 교체해야지 현역이든 원외든 계속 흔드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 점을 신경 써서 중심을 잡아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