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현장] 한유총 ‘어린이기부함’은 텅텅…‘집단폐원’도 공식화
[현장] 한유총 ‘어린이기부함’은 텅텅…‘집단폐원’도 공식화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11.29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29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사립학교법과 유아교육법, 학교급식법 등 사립 유치원의 비리 근절을 위한 ‘박용진 3법’이 통과할 경우 ‘집단 폐원’을 불사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사진=뉴시스)
집회 초반 어린이기부함.(사진=김혜선 기자)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총궐기대회는 당초 한유총이 원장과 교사, 학부모 1만 여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고 1만5,000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했지만, 경찰 추산 참석자는 4,000명에 그쳤다.

총궐기대회에 모인 유치원 원장들은 ‘설립자의 개인재산 사유재산 존중하라’, ‘당사자를 배제하는 사립3법 반대한다’는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흔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본지의 인터뷰 요청에는 하나같이 “하지 않겠다”며 거부했다.

이덕선 한유총 비대위원장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우리 사립유치원이 잘못한 점도 부족한 점도 많았다”면서도 “박용진법은 자유민주주의의 기본인 사유재산권을 무시하는 악법이다. 정부가 사립유치원이 필요 없다면 우리가 조용히 물러날 수 있게 하고, 그렇지 않다면 헌법에 정해진 것처럼 개인 재산이 유아교육에 사용되는 것에 따른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유총 총궐기대회. (사진=김혜선 기자)
한유총 총궐기대회. (사진=김혜선 기자)

 

이는 앞서 자유한국당이 자체 발의안으로 만든 사립유치원법의 내용과 비슷하다. 한국당은 박용진 3법에 내용을 일부 받아들이면서도 사립유치원의 재산권을 인정하는 내용의 법안을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직 한국당 법안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국가가 사립유치원의 시설사용료를 보전해주는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유총은 이날 성명서에 “박용진 3법에 사립유치원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채 통과된다면 유치원 운영이 더 이상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결의를 통해 즉각 폐원할 것”이라고 집단폐원을 공식화했다. 그동안 한유총 측은 사립유치원법 개정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면서도 여론을 의식해 집단폐원 등 발언은 자제해왔다.

한편, 이날 한유총 측은 집회를 시작하면서 기부금 1천만원을 목표로 ‘초록어린이재단’ 모금도 함께 실시했다. 일각에서는 한유총의 기부금 모집이 여론의 부정적인 시각을 완화하기 위함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그러나 이날 집회 초반부에 초록어린이재단 모금함에 모인 액수는 크지 않아 보였다.

(사진=김혜선 기자)
(사진=김혜선 기자)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