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가습기살균제 사건은 사회적 참사...피해자 전원 배상하라"
"가습기살균제 사건은 사회적 참사...피해자 전원 배상하라"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8.12.0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시민단체가 해당 사건을 국가 재난 참사로 인정하고, 피해자 전원에게 배상하라며 정부에 촉구했다.

(사진=가습기살균제피해자연합 제공)
(사진=가습기살균제피해자연합 제공)

7일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은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피해자들의 사연이 담긴 손편지 등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이들은 "정부는 가습기살균제 제조·살인기업 처벌하고, 독성가습기 살균제 노출사건을 사회적 재난 참사로 인정해야 한다"며 "사망자 1,360명을 포함해 노출이 확인된 6,215명 피해자 전원에게 배상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피해자와 유족 등은 사회적 참사로 인정될 때까지 매주 월요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직접 작성한 편지들을 모아 낭독한 후 전달하기로 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미란 '가습기살균제피해자연합' 공동대표는 "정부와 살인 대기업들은 가습기살균제에 노출돼 사망하거나 신체적·정신적 피해를 본 모든 노출 확인자들을 공식적으로 참사 피해자로 인정하고, 다수에 달하는 사망자와 피해자를 배제하는 비인간적인 단계 규정을 즉각 폐지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다 같은 피해자인데 피해자라는 지위조차 못 얻는 분들이 너무나 많은 현실이 정말로 원통하고 참혹하다"며 "특별구제계정 대상자들도 피해자 지위는 얻을지언정 그간의 정신적 피해에 대한 배상은 전혀 받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871명을 특별구제계정 지원 대상자로 추가 인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특별구제계정 대상자는 1,067명으로 증가했으나 단체가 주장한 살균제 노출 피해자 확인자 6,215명에는 미치지 못한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대통령령 등을 즉각 제·개정해 피해자들을 위한 적합한 배상과 지원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가해 기업들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 살인기업 처벌법, 집단 소송제 등의 도입을 요구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