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골목식당 '피자집'에 분노...고로케집 건물주 논란까지
백종원, 골목식당 '피자집'에 분노...고로케집 건물주 논란까지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9.01.10 11: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백종원이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사장에게 분노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지난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청파동 하숙 골목 피자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에서 백종원은 피자집 사장이 만든 국수의 면 상태를 확인했다. 음식물 쓰레기까지 뒤져보고 뭉쳐있는 면발을 확인한 그는 "말이 안 된다"며 "국수를 끓는 물에 한 번도 휘젓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냐"고 지적했다.

사장이 "솔루션을 대표님께 받아봐야 되지 않을까"라고 하자 백종원은 "정말 음식에 대해 모르는 것이다. 솔루션이 아닌 기본의 문제"라고 반박했다.

백종원은 "시식단이 최악의 평가를 했다"면서 "맛보다도 손님을 대하는 사장의 태도가 문제"라고 분노했다. 그는 "장사의 기본은 메뉴의 맛이 아니라 손님을 대하는 태도"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슨 생각으로 가게를 열었나. 억지로 솔루션을 해줄 수는 없다"며 "차라리 중단하는 게 나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장님은 포기해야 한다. 이런 집을 도와주는 건 나도 욕먹는 일"이라고 분노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난 지금 중단하고 싶지만 딱 한 주만 해보자"라며 "오늘 했던 메뉴 그대로 손님 20명 받기를 성공 못하면 포기해라"라고 제안했다. 아울러 "20명 손님 과반수에게 재방문 의사를 받아야 한다"며 "그게 실패하면 이 집 솔루션 포기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프랜차이즈 및 건물주 논란에 휩싸였던 청파동 고로케집은 방송을 타지 않았다. 고로케집 사장은 자신의 논란에 대해 부인한 바 있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예진 2019-05-06 23:40:18
가게일 꼭 다시 할수 있도록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