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익 KCC 사장, 인재 경영 박차..."창의적 발상으로 미래 열자"
정몽익 KCC 사장, 인재 경영 박차..."창의적 발상으로 미래 열자"
  • 안상욱 기자
  • 승인 2019.01.1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안상욱 기자] KCC(대표: 정몽익)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지난해보다 채용 규모를 대폭 늘리고 우수한 인재를 육성하는 데 힘을 쏟는 등 '인재경영'에 나섰다. 

정몽익 KCC 사장(우측에서 두번째)이 10일 KCC교육원에서 진행된 '2019년 KCC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해 신입사원에게 KCC 배지를 수여하고 있다. (사진=KCC)
정몽익 KCC 사장(우측에서 두번째)이 10일 KCC교육원에서 진행된 '2019년 KCC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해 신입사원에게 KCC 배지를 수여하고 있다. (사진=KCC)

지난 10일 ‘2019년 KCC 신입사원 입사식’이 용인시 마북동에 위치한 KCC 교육원에서 진행됐다. 이날 입사식에는 정몽익 사장이 참석해 신입사원들에게 직접 KCC 배지를 수여하며 한 가족이 된 사원들을 격려했다. 신입사원들은 7주간 입문교육 과정을 마친 뒤 현업부서에 배치된다.

정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신입사원들에게 성과 위주의 업무 경험을 축적하고 조직과 시장을 선도하는 리더로 성장해 주기를 당부했다.

그는 "자신의 모든 역량을 다해 업무에 임하고 동료와 소통하며 꿈꿔온 이상을 마음껏 펼쳐주기 바란다"며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킬 힘과 지혜로 무장하고 창의적 발상으로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자"고 말했다.

올해 신입사원은 총 100명이다. 지난해 신입사원이 74명이었던 것에 비해 크게 늘어난 수치다. 공채 모집 지원자 수도 지난해보다 약 35% 늘었다.

이러한 결과는 최근 정몽익 사장이 ‘인재경영’을 강조하고 나섰기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대내외 경영환경에 불확실성이 갈수록 짙어져 가는 가운데 내실 있는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신성장동력 엔진이 될 우수 인재들을 조기에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육성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이를 위해 KCC는 최근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대중과의 소통에 집중하고 있다.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와 이야기들로 소통하면서 젊은 층에 좀더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한 것.

특히 지난 10월 채용 시즌에 맞춰 공개한 KCC의 기업광고 ‘원더랜드 법인 편’은 SNS에서 화제가 됐다. 우연히 판타지 세계(원더랜드)로 통하는 차원의 문을 열게 돼 KCC가 원더랜드 법인을 설립한다는 내용의 이 광고는 전통적인 B2B 기업의 이미지가 강했던 KCC로서는 다소 파격적인 시도였다는 평가다.

그실제 직원들이 출연해 해리포터와 반지의 제왕 등 판타지 영화를 모티브로 하여 기업을 설명한 것이 젊은 층의 이목을 끌었다. 입사 지원에 고민하는 이들에게 KCC라는 기업을 알리는 것은 물론이고 호감도를 크게 높일 수 있었고 입사 지원으로까지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이 밖에도 KCC는 가능성 있는 인재 발굴을 위해 매년 ‘대한민국 실내건축대전’을 개최해 실내건축 디자인 분야의 등용문을 자처하는 한편, 국내 유수 대학교들과 산학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기업 내부적으로도 임직원들에게 다양한 직무 교육을 지원하며, 영국, 중국, 베트남, 터키 등 해외법인의 현지인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인재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안상욱 기자 vinnie8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