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기자수첩] ‘메기’ 노브랜드 넣다 뺏다...이마트24의 씁쓸한 감탄고토
[기자수첩] ‘메기’ 노브랜드 넣다 뺏다...이마트24의 씁쓸한 감탄고토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9.01.1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노브랜드 앞세워 이마트24 홍보하더니 이제 와서 빼면 점주들은 어떡하나요?”

편의점 ‘이마트24’를 운영하는 한 점주의 한탄이다. 연초부터 이마트24 점주들의 볼멘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매출에 영향을 줬던 ‘노브랜드’ 상품이 올해부터 철수되고 있는 상황인데 정작 점주들은 본사에서 어떠한 공지도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점주들에 따르면 노브랜드 상품 발주를 넣어도 제품을 제공받지 못했고, 관련 사항에 대해 문의하자 그제서야 철수 공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24의 ‘노브랜드’ 제품 철수 결정은 앞서 이마트24와 노브랜드 가맹점 간의 근접 출점 및 상품 중복 구성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다. 이마트24가 노브랜드 제품을 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근에 노브랜드 전문점이 생겨났고 일부 제품의 경우 편의점보다 더 싼 가격에 판매되면서 이마트 계열사 내 집안싸움이 일어나게 됐다.

이를 위해 이마트 측은 노브랜드 제품 대신 자체 브랜드 ‘아임이’로 교체한다고 밝혔지만 점주들의 불만은 더 커지고 있다. 점주들은 이마트24 가맹 계약 당시 본사는 노브랜드 제품의 ‘경쟁력’을 강조했는데 이제와 철수시킨다는 것이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또한 ‘아임이’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알려지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고 제품군 수도 많지 않아 공백이 발생해 매출에도 타격을 받는다고 지적한다.

이마트의 주력사업으로 이마트24와 노브랜드가 꼽히는 상황에서 여러 가지 논란으로 인해 ‘팀킬’이 발생하는 상황은 이마트 입장에서는 달갑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기에 근접 출점이나 상품 중복 구성으로 두 매장이 겪는 피해 해결이 이마트로서 빠르게 해결해야 한다. 

앞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해 3월 이마트24와 노브랜드 논란에 대해 “뼈아픈 실책”이라고 평가하며 “상품 중복률을 최소화하는 등 점주들이 만족할 방안을 빠르게 만들어 두 매장이 시너지효과가 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이마트의 결정은 기존 점주와의 협의 없이 진행된 것처럼 보인다. 오죽하면 노브랜드 제품만 홍보하고 팽당한 꼴이라는 점주들의 토로가 이어질까. 이마트는 본사의 사업방향을 점주들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어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 이번 전략은 점주들과의 마찰로 시작부터 꼬이게 됐다. 

이마트24는 편의점 업계 후발주자로 타 편의점과의 차별성을 위해 로열티, 위약금, 24시간 영업 등이 없는 ‘3無정책’과 ‘노브랜드’ 제품을 내세우며 단숨에 업계 4위로 올라섰다. ‘상생형 편의점’을 표방한 이마트24. 이번 전략이 상생을 위한 ‘묘수’일지 ‘악수’일지 지켜봐야 할 대목이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