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이달 27~28일 베트남서 다시 만난다
트럼프-김정은, 이달 27~28일 베트남서 다시 만난다
  • 안상욱 기자
  • 승인 2019.02.06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안상욱 기자] 집권 3년차에 접어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연방의회에서 새해 국정연설을 통해 "이달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다시 만날 것"이라며 북·미 정상회담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앞)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마이크 펜스(왼쪽)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앞)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마이크 펜스(왼쪽)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은 "과감하고 새로운 외교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우리의 인질들은 집에 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고 자평했다. 

이어 "만약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2차 정상회담은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1차 회담과는 달리 1박2일 동안 베트남에서 열린다. 일정이 늘어난 만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여러 차례 회동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국정연설에서 2차 정상회담 일정과 개최국을 공개하면서도 개최 도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주요 외신들은 경호·보안에 유리한 다낭과 베트남의 수도이자 북한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유력 후보지로 꼽고 있다. 특히 양측 실무진들은 회담이 열리는 도시와 장소를 이미 확정 하고 경호·의전을 위한 사전 작업에 나섰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안상욱 기자 vinnie8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