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여야4당, 한국당 ‘5·18 망언3인방’ 징계안 제출
[현장] 여야4당, 한국당 ‘5·18 망언3인방’ 징계안 제출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2.1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규정하는 등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바른미래당 채이배 원내부대표·정의당 김종철 원내대표 비서실장. (사진=김혜선 기자)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바른미래당 채이배 원내부대표·정의당 김종철 원내대표 비서실장. (사진=김혜선 기자)

12일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바른미래당 채이배 원내부대표·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정의당 김종철 원내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안과를 방문해 각 당 의원들이 서명한 세 의원의 징계안을 공동 제출했다.

앞서 여야 4당은 원내지도부가 모여 물의를 빚은 한국당 소속 세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열었는데, 이 의원은 “5·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고 주장하거나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이라고 폄훼하는 등 ‘망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김진태 의원 역시 “5·18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징계안에는 이들 세 의원이 ‘품위유지 의무’를 저버리고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심각하게 실추시켰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여야 4당은 이들 의원에 최고 수위 징계인 ‘제명’이 관철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징계안 제출하는 여야 4당. (사진=김혜선 기자)
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징계안 제출하는 여야 4당. (사진=김혜선 기자)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한국당 지도부가 망언자들을 옹호하고 있도 오히려 시간을 벌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야 4당 공조 밑받침에는 518에 대한 국민의 역사적 판단이 이미 확고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윤리제소를 통해 한국당 망언자들 제명할 수 있도록 여야4당은 찰떡공조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채이배 바른미래 원내부대표도 “역사와 민주주의를 바로세우는 일에는 여야 따로 없다”며 “한국당 벌이는 이런 추태는 반드시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4당이 같이 해서 반드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끝까지 제명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도 “세 사람을 반드시 제명지켜서 국회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이번 기회에 자유한국당의 대승적인 협조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종철 정의당 원내대표 비서실장은 “이번 한번의 사태가 아니라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서 반복적으로 모욕과 왜곡을 일삼고 있다”면서 “어떤 일을 확실히 뿌리뽑을 때는 일벌백계해야 한다. 같은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게 하기 위해 반드시 제명에 해당하는 중징계 내려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