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한국당 전대, 오세훈 출마vs정우택·심재철·안상수 불출마
한국당 전대, 오세훈 출마vs정우택·심재철·안상수 불출마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2.1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2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날짜 연기를 요구하며 ‘전대 보이콧’을 선언한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의원이 잇따라 불출마를 선언했다. 홍준표 전 대표에 이어 나머지 당권주자들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한국당 전대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 등 3파전으로 흐르는 양상이다.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보이콧을 철회하고 당 대표에 출마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보이콧을 철회하고 당 대표에 출마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후보등록일인 이날(12일) 정우택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대표 경선 참여를 철회한다”고 선언했다. 정 의원은 “총선승리를 위한 전대로 당이 하나가 돼 독선·독단적인 문재인 정권에 맞설 수 있는 야당다운 야당, 대안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길 바라고, 헌신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대표경선에 출마했었다”며 “더 이상 대표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당의 대표선출에 누를 끼칠 수 있고, 당원과 국민들의 성원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되어 대표경선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말했다.

심재철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무계파 공정 공천으로 총선승리를 이루고 정권탈환의 계기를 만들어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시대적 사명으로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새로 선출될 당대표가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게 당을 개혁하고 공정공천으로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상수 의원은 “끝까지 하지 못함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그리고 총선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전대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한국당이 다시 한번 국민들의 기대와 사랑을 받는 수권정당으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정통보수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보이콧을 철회하고 끝까지 전대 레이스에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오 전 시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당원동지들께서 ‘이대로는 안 된다’, ‘개혁보수의 가치를 꼭 지켜달라’는 말씀을 주셨다”면서 “보수정당의 가치를 바로 세우고, 당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전대 보이콧에 동참했던 주호영 의원은 아직 전대 출마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주 의원이 출마를 선언하면 컷오프 없이 본선에 진출할 수 있게 된다. 한국당 전대는 최종 4명까지 본선에 진출하도록 되어있기 때문. 이렇게 되면 한국당 전대는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 주호영·김진태 의원의 4파전으로 펼쳐진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