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민주당 앞으로 몰려간 택시기사들..."얼마나 더 죽어야 하나"
[현장] 민주당 앞으로 몰려간 택시기사들..."얼마나 더 죽어야 하나"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02.1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기사 분신 3명째..."카풀 철회하라"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택시 기사들이 연이어 분신하는 사고가 일어난 가운데, 택시 단체 측이 여당 당사 앞에서 '불법 카풀 저지' 목소리를 높였다.

12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택시 단체 관계자들이 '불법 카풀 저지'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12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택시 단체 관계자들이 '불법 카풀 저지'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12일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4개 단체는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카풀앱 불법영업 OUT', '불법 카풀 이용 승객 피해보면 누구 책임?', '짝퉁 4차 산업, 짝퉁 공유 경제'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문재인 대통령이 택시 비상대책위원회의 면담 요청에 응해 '불법 카풀 영업 문제'를 직접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택시 단체 측은 지난해 12월부터 연이어 발생한 분신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10일 택시 기사 최모 씨가, 지난달 10일 택시 기사 임모 씨가 분신을 시도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어제인 지난 11일에는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60대 김모 씨가 분신을 시도했다. 집회 관계자에 따르면 김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이들은 "분신 사망으로 분향소의 촛불이 채 꺼지기도 전에 어제 불법 카풀 도입을 반대하는 서울개인택시조합 강남지부 김모 대의원의 3번째 분신이 발생해 안타깝고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한 참석자는 "사람이 얼마나 더 죽어야 하냐"라며 큰소리로 외쳤다.

택시 단체 측은 임씨가 사망한 지난달 10일 청와대를 항의 방문해 문 대통령에 면담을 요구했지만, 아무런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 밖에도 이들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즉각 소집해 현재 계류 중인 카풀 관련 법안을 심의·의결하기를 촉구했고, 불법 유사 택시 영업 중단과 위법 행위에 대한 즉각적인 처벌을 주장했다.

집회를 마친 택시 단체 관계자들은 국회의사당역 인근에 마련된 분신 희생자들의 분향소를 향해 행진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분향소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