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혈액제제 성장 힘입어 지난해 매출 1조3349억원
GC녹십자, 혈액제제 성장 힘입어 지난해 매출 1조3349억원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9.02.1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GC녹십자는 연결기준 지난해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3.6% 증가한 1조334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같은기간 영업이익은 44.5% 줄어든 502억원, 당기순이익은 39.6% 감소한 343억원을 기록했다.

(사진=뉴스포스트DB)
(사진=뉴스포스트DB)

GC녹십자는 주력인 혈액제제 사업 부문 등에서 견고한 성장세가 이어지며 사상 최대 매출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보면 혈액제제 매출이 3.9% 증가했고, 전문의약품 부문도 8.9%의 매출 성장세를 보였다. 해외 매출도 혈액제제의 중남미 수출 증가에 따라 10.1%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다만, 백신 사업의 경우 자체 생산 품목인 독감백신의 내수 판매실적이  양호한 성적을 냈지만, 외부 도입 상품은 공급 지연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다소 부진했다.

수익성 변동 폭이 컸던 이유는 연구개발 비용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2.3% 증가했고, 지속적인 글로벌 진출을 위한 투자에 따른 고정비 증가 등으로 매출 원가가 상승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에 연결 대상인 GC녹십자엠에스와 GC녹십자랩셀의 실적이 부진했던 점도 수익성 둔화로 이어졌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신규 수출 국가 개척 등으로 인한 해외 사업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외형 성장과 R&D 투자 확대 기조를 지속하고,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 회복에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