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SK 이사회 의장 내려논 최태원, 책임경영 강화
SK 이사회 의장 내려논 최태원, 책임경영 강화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9.02.2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주사 SK㈜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날 전망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20일 재계에 따르면 SK㈜ 오는 3월 5일로 예정된 SK㈜ 이사회에서 최 회장이 의장직에서 물러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안건 상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2016년부터 대표이사 회장과 이사회 의장직을 겸직해왔으나,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이같은 방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SK㈜ 대표이사직은 유지하되 의장직에서만 물러날 예정으로, 신임 이사회 의장에는 염재호 고려대 총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의 이같은 결정은 이사회의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통상적으로 경영진을 대표하는 대표이사가 경영진의 견제 역할을 하는 이사회 의장을 겸임하게 될 경우, 이사회의 독립적이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결정하기 힘들어진다.

이에 상당수 글로벌 기업들은 이사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주주 신뢰를 높이기 위해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해 운영하고 있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