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3월까진 쉴 순 없다…사실상 국회정상화
3월까진 쉴 순 없다…사실상 국회정상화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3.0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여야의 극한대치로 지난 두달간 단 한차례도 본회의를 열지 않던 국회가 3월 정상화된다. 여야는 주요 정치현안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지만 자유한국당이 한발 물러서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내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4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이날 오전 회동했지만 손혜원 의원(무소속) 청문회 등 핵심 쟁점에서 여전히 의견차가 커 별다른 합의안 없이 해산했다.

하지만 3월 국회를 개회해야 한다는 것에는 여야간의 공감대가 있었다. 이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저희 스스로 결단을 내려 국회를 열기로 했다. 오늘 안에 국회 소집요구서를 내겠다”며 “책임 있는 야당으로서 더 이상 여당에 기대할 게 없다는 생각으로 결단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이 국회 소집요구서를 내기로 결정하자 민주당은 환영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결단을 높게 평가하고, 국회가 정상화돼서 늦었지만 다행이다”고 밝혔다. 강병원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늦게나마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 선언을 환영하며, 더 이상 정쟁을 위한 국회 발목잡기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3월 국회는 ‘정쟁 국회’라는 오명을 씻고 여야가 합심하여, 지난 연말부터 미뤄온 유치원 3법, 임세원법, 공정경제 관련 입법 등 민생입법을 신속히 처리하여 ‘역대급 생산적·모범적 국회’로 기록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3월 임시국회 개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오래간만에 국회가 열린다. 무엇보다 민생현안들은 보이콧에 떠밀려 있었다”면서 “선거제 개혁 논의도 합의처리기한을 한참이나 넘겨버렸다. 이에 대해서는 특히 자유한국당의 적극적인 자세전환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황교안 대표께서 취임하시자마자 국회가 열리게 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또 앞으로도 황교안 대표께서 대화와 협상, 타협에 의한 우리 정치발전에 큰 역할을 해주시리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