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승리·정준영도 선 ‘포토라인’ 유인석만 피한 이유
승리·정준영도 선 ‘포토라인’ 유인석만 피한 이유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3.1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대표인 유인석씨가 포토라인을 피해 14일 경찰에 기습 출석했다. 이날 유 대표는 오후 3시 출석 예정이었지만 예정 출석시간보다 2시간10여분 이른 12시 50분께 출석해 취재진을 피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앞서 유 대표는 “포토라인에 서게 하면 (경찰에) 출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유 대표가 경찰에 출석한 이유는 해외 투자자 성접대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의 카카오톡 단체방에 그가 포함돼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유 대표는 가수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경찰청장의 오기로 보임)’과 직접 문자를 주고받는 인물로 그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의 성접대 의혹 단체방을 국가권익위원회에 처음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승리 단톡방에 언급된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를 나눈 인물이 유씨”라고 주장했다.

방 변호사는 “만약 (경찰과 연예인 사이의) 연결고리가 있다는 게 사실이라면 직접 문자까지 주고받는 사이라는 정황이 드러난 것”이라며 “경찰총장이 봐주고 있으니 괜찮아.’ ‘총장이, 그냥 옆 가게에서 시샘하니까 찌른 거니까 걱정하지 마라라고 얘기했다’는 식의 대화가 나온다. 검찰총장, 경찰청장을 단순하게 헷갈렸거나 몰라서 그랬을 수도 있겠지만, (대화를) 전체적으로 봤을 때 경찰청장의 오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당시 경찰 수뇌는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역임하고 있었다. 하지만 방 변호사는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기 때문에 누구인지를 특정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강 전 청장 역시 “승리와 전혀 모른다”는 입장이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