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검찰, 삼성물산 등 10여곳 '압수수색'
검찰, 삼성물산 등 10여곳 '압수수색'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9.03.1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성완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사건으로 삼성물산이 또 다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지난 14일 오후 서울 강동구 상일동 삼성엔지니어링글로벌엔지니어링 센터의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 14일 오후 서울 강동구 상일동 삼성엔지니어링글로벌엔지니어링 센터의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삼성 SDS 과천 데이터센터와 서울 상일동 소재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무실 등 관계자 사무실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수사관 등을 투입해 삼성물산 등 관계자 사무실에서 보유하고 있는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13일 4조5000억원 규모의 분식회계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 바이오로직스를 비롯해 삼성 바이오에피스, 삼성물산 내 회계 부서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당시 삼정·안진·삼일·한영 등 회계법인 4곳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이후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연루된 관계자 사무실 등도 추가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세 달여만에 검찰이 다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추가적으로 확인할 부분이 있어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고, 그 내용이 소명돼 발부됐다는 것이 검찰의 설명이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해 7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식 주주 간 약정(콜옵션) 공시를 고의로 누락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같은 달 참여연대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김태한 대표와 회계법인 등을 고발했다. 

이후 증선위는 지난해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자회사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를 저질렀다고 결론내렸다. 

이후 대검찰청에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고발했으며, 서울중앙지검이 이 사건을 맡아 수사하고 있다.

홍성완 기자 seongwan626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