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최초 국정원 감사 끝났다…“내용은 대외비”
사상최초 국정원 감사 끝났다…“내용은 대외비”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4.0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사상 처음으로 실시된 국가정보원의 기관운영 감사가 8일 마무리됐다. 국정원 감사는 감사원이 설립된 이래 최초로 실시된 것으로 특수활동비 상납 등 의혹이 불거지며 시작됐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다만 국정원 업무의 특수성을 고려해 상세한 내용은 ‘대외비’로 처리하겠다는 게 감사원 측의 입장이다. 지난 2일 최재형 감사원장 역시 “(감사 결과가)언론에 공개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확정된 건 아니지만, 국회 정보위원회에 일부 결과를 보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감사원은 지난 2004년 김선일 피살사건과 관련해 감사를 받은 적 있지만, 이번처럼 재무나 조직운영 전반에 걸친 기관운영감사를 받는 것은 처음이다. 감사원은 지난해 연간 감사계획을 발표하며 감사 대상에 국정원을 포함시켰다.

국정원 감사는 기밀사항이 많은 업무 특성 상 감사범위를 조율하는 데 시간이 걸려 지난해 12월에야 실지감사에 착수했다. 이번 감사는 국정원의 비기밀성 예산에 초점이 맞춰졌을 것으로 보인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