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꼬마 아파트가 뜬다...전남 광주 중위가격 급등
꼬마 아파트가 뜬다...전남 광주 중위가격 급등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9.04.1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 광역시 평균 상승률에 4배 달해
-"단기간 가격 오른 피로감과 거래 절벽 등으로 조정기 올 수 있어"

[뉴스포스트=홍성완 기자] 1인 가구 증가로 인해 소형 아파트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그 수요가 지속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부동산 규제 대상에서 제외되고 정비사업 기대감이 높은 전남 광주 지역의 소형 아파트는 가격이 급등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은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9월 광주 소형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7500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9648만원으로 급등해 6개월 만에 28%나 상승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같은 상승률은 5대 광역시 평균(6.74%)에 4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경제만랩은 “주택 다운사이징 현상과 1~2인 가구 증가로 소형 아파트는 주택시장에서 가장 유망한 투자처로 꼽히고 있다”며 “특히, 적은 자본으로 임대수익뿐만 아니라 시세차익까지 얻으려는 투자수요까지 더해지면서 소형 아파트의 몸값도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국적으로 살펴보면 광주 소형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대전 소형 아파트 중위가격은 7327만원에서 7600만원으로 4.55% 상승했고, 울산도 7824만원에서 8102만원으로 3.56% 상승했다.

반면, 대구 소형아파트 중위가격은 지난해 9월 9511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9235만원으로 2.90% 하락했고, 부산도 0.14% 하락한 1억 499만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에 광주 소형 아파트 미분양 물량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의 미분양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2월 광주의 전용 60㎡ 이하의 미분양 물량은 145가구 수준이었지만, 올해 2월에는 14가구로 전년 대비 90%나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오대경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광주 부동산의 경우 부동산 규제를 비껴간데다 재건축·재개발의 정비사업 등이 풍부한 상황”이라며 “하지만 단기간 가격 급등의 피로감과 거래 절벽 등으로 가격 조정기가 올 수 있다”고 말했다.

홍성완 기자 seongwan626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