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금호그룹, 결국 아시아나항공 매각...재계 60위권 밖으로
금호그룹, 결국 아시아나항공 매각...재계 60위권 밖으로
  • 안상욱 기자
  • 승인 2019.04.1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안상욱 기자] 유동성 위기를 맞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결국 주력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그룹 전체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으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재계 서열이 25위권에서 60위권 밖으로 밀려날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오전 서울 공평동 본사에서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발전과 아시아나항공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위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채권단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을 매각하기로 한다는 수정 자구안을 의결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그룹 전체의 연간 매출 중 약 60%를 차지하는 주력 계열사였는데, 유동성 위기 속에서 채권단과 금융당국의 압박을 받아온 그룹은 결국 이 같은 결단을 내린 것.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적법한 매각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으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며 "3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발전과 아시아나항공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생각해 매각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불거진 아시아나항공의 2018 감사보고서 한정 사태와 관련,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책임을 지고 경영에서 물러났다.
 

안상욱 기자 vinnie8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