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마라도에 '해송' 심기 봉사활동
호텔신라, 마라도에 '해송' 심기 봉사활동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9.04.1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호텔신라는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에 '해송(海松) 심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호텔신라 제공)
(사진=호텔신라 제공)

호텔신라는 지난 15일 서귀포시 마라도에서 해송 심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제주신라호텔 오상훈 총지배인 등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해 해송 군락지 식재 작업, 마라분교 화단 조성, 마라도노인회 선물 증정 등의 시간을 가졌다.

‘푸른 마라도 가꾸기’는 과거 마라도의 울창했던 삼림을 복원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지난 1991년부터 시작된 호텔신라의 사회공헌활동이다. 호텔신라는 식목일이 있는 매년 4월 국토 최남단 마라도에 푸른 해송을 심는 '푸른 마라도 가꾸기'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991년 30그루의 해송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해송 식재 작업 외에 마라분교 화단 조성 작업도 진행했다. 마라분교는 재학생이 없어 2016년부터 휴교 중이지만, 생기 가득한 화단을 조성해 주민들의 쉼터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햇볕이 강한 마라도의 기후를 고려해, 올해는 화단 장식으로 많이 활용되는 피튜니아 꽃 300포트를 심었다.
 
또 호텔신라 임직원들은 마라분교에서 주민 어르신과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1년만에 다시 만난 지역 어르신들의 말벗이 되어드리고 준비해온 간식을 선물해드리며 올해 활동을 마무리했다.

제주신라호텔 오상훈 총지배인은 “거친 바닷바람을 버티고 뻗어나가는 나무를 보면 큰 감동과 희망을 얻는다”며 “작지만 꾸준히 힘을 보태 더 푸른 마라도를 만들어나가겠다”고 전했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