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석 코레일 사장, KTX 탈선현장 직접 방문‧점검
손병석 코레일 사장, KTX 탈선현장 직접 방문‧점검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9.04.1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성완 기자] 손병석 코레일 사장이 KTX탈선 사고가 발생한 고양차량기지를 직접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사진 가운데)이 16일 고양차량기지를 방문해 안전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원점부터 재검토해 구조적 개선대책을 수립,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사진=코레일)
손병석 코레일 사장(사진 가운데)이 16일 고양차량기지를 방문해 안전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원점부터 재검토해 구조적 개선대책을 수립,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사진=코레일)

코레일은 손병석 사장이 16일 고양차량기지를 방문해 전날(15일) 발생한 KTX 탈선 사고 지점을 점검하고 현장 직원들과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손 사장은 “강릉역 사고의 기억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또 한번 탈선사고가 발생하여 국민들의 우려와 질책이 높아지고 있다”며 “최고경영자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끼며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이번 사고가 직원들의 기강해이에서 기인했다는 지적이 있는 만큼 철저히 사고원인을 조사한 후 책임자를 엄단하여 자칫 해이해지기 쉬운 안전의식을 다잡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손 사장은 “승객을 모시지 않는 차량정비기지 안이라고 해 안전관리에 소홀했던 것이 아닌지 원점에서 재검토하라”며 구조적 개선대책을 수립‧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홍성완 기자 seongwan626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