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정청래, 이언주 ‘안철수지지 눈물호소’ 사진 게재
정청래, 이언주 ‘안철수지지 눈물호소’ 사진 게재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4.24 13:1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최근 패스트트랙 지정 건으로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언주 의원을 공개 저격했다.

(사진=정청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쳐)
(사진=정청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쳐)

 

23일 정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탈당한겨? 이인제도 울고 가겠네”라는 글과 함께 이언주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 사진을 올렸다. 지난 2017년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 사진과, 같은해 안철수 대선후보를 지지하면서 ‘눈물 연설’을 한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당시 이언주 의원은 “난 안철수에게 정치생명을 걸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인제 의원은 총 16회 당적을 변경하며 국회의원에 내리 당선돼 ‘피닉제’라는 별명을 얻은 인물이다.

한편, 이언주 의원은 이날 바른미래당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안이 추인되자 “지도부의 수적 횡포로 패스스트랙 합의안이 가결됐다. 돌이킬 수 없는 정치적, 역사적 죄악을 저지르고 말았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4·3보궐선거 지원유세에 나선 손학규 대표를 두고 “찌질하다”고 발언해 당 징계위원회에서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총년을 1년 앞두고 당원권이 정지된 이 의원의 탈당은 예고된 수순이었다.

한편, 이 의원은 한국당행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미 밝힌 바 있다. 지난 19일 이 의원은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 대담에서 저자인 정치평론가 고성국 씨가 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묻자 “확실한 것은 우리는 결국 총선 전에 함께한다”고 답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석주 2019-04-25 20:32:42
이런 꼴 보기 싫으시죠?

국민청원에 동의하시면, 이런 국회의원들을 임기 중에도 빠르게 제명시킬 수 있습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0QuX0G

최선현 2019-04-24 18:29:40
국쌍년이로세.......

자유인 2019-04-24 17:25:02
악어의 눈물인가? 못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