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가둬놓고 ‘스크럼짜!’ 외친 한국당
문희상 가둬놓고 ‘스크럼짜!’ 외친 한국당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4.2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의 운명을 손에 쥔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보임’을 두고 자유한국당이 실력행사에 나섰다.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의장실을 점거하고 문희상 의장에 오 의원의 사보임을 막아달라고 요구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24일 한국당의 의장실 점거 소동은 이날 오전 패스트트랙 ‘캐스팅 보트’를 쥔 오신환 의원이 “사개특위 위원으로서 여야4당이 합의한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히면서 시작됐다. 전날 바른미래당은 의총을 열고 12대 11로 가까스로 패스트트랙 지정안을 추인했지만, 바른정당 출신이자 패스트트랙 반대자인 오 의원이 반대표를 던지면 공수처 설치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물거품이 된다.

이에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오 의원의 ‘사보임’ 카드까지 고려하고 있는 상황.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끝까지 오 의원을 설득해보겠다는 입장이지만, 끝내 오 의원이 굽히지 않으면 사보임 카드를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사법개혁특위 소속 위원을 변경하려면 문희상 의장의 허가가 필요하다. 한국당 의원 백여명이 문 의장실로 쳐들어간 이유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혹시라도 바른미래당이 무리하게 사보임 절차를 하게 될 경우 의장의 허가가 필요하다”며 “이 부분에 의장의 의견을 듣고자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에 문 의장은 “이렇게 겁박해서는 안된다. 어떤 경우에도 저는 자유한국당이 원하는 사보임을 반대한 적 없다. 의사결정은 제가 한다”고 답했다. 한국당 의원들이 “오 의원이 사임을 원하지 않는다”고 지적하자 문 의장은 “나는 어떻게 된 상황인지도 모른다. 이렇게 겁박해서 되는게 아니다”고 했다.

언성이 높아지자 문 의장은 “말씀하실 문은 접견실로 오라”며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러나 한국당 의원들은 “여기서 검토하고 대답을 바로 달라”며 문 의장을 막아섰고, 문 의장은 “멱살을 잡으려고 하느냐”며 격노했다.

한국당의 ‘실력행사’에 경호원들이 막아서자 의장실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스크럼 짜!”라고 외치며 문 의장이 의장실을 빠져나가는 것을 몸으로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은 쇼크 증상을 보여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후 문 의장 측은 입장문을 내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문 의장을 에워싸고 당장 약속을 하라며 다음 일정을 위해 이석하려는 문 의장을 가로막아 사실상 감금 상태가 빚어졌다”며 “이는 국회 수장에 대한 심각한 결례이자 국회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완력으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행태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처사”라고 유감을 표시했다.

(사진=송희경 의원실 제공)
임이자 의원 얼굴 만지는 문희상 의장. (사진=송희경 의원실 제공)

한국당도 지지않고 당시 현장에 있던 임이자 의원에게 ‘논란의 소지가 있는 신체접촉’을 했다며 법률검토 후 성추행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문 의장이 의장실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임 의원의 복부와 볼을 쓰다듬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문 의장 측은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의장실을 점거한 상황에서 불가피한 신체 접촉이 일어났을 뿐 성추행은 말도 안 된다는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