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부산에서 아시아 딜러 미팅 개최
두산인프라코어, 부산에서 아시아 딜러 미팅 개최
  • 이상진 기자
  • 승인 2019.04.2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14개 딜러社 참석
- 아시아 시장점유율 7%까지 올리며 성장 지속

[뉴스포스트=이상진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달 아프리카 딜러 미팅에 이어 아시아 딜러 미팅을 열어 지역별 건설기계 영업력을 계속 다져가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개최한 아시아 건설기계 딜러 미팅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개최한 아시아 건설기계 딜러 미팅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부산에서 아시아 지역 건설기계 딜러 미팅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13개국, 총 14개 딜러 관계자들과 두산인프라코어 임직원 80여 명이 참석했다. 아시아 딜러 미팅은 2015년 중국 옌타이에서 개최한 이후 4년 만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미팅에서 아시아 시장의 영업전략 방향과 무인자동화,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두산커넥트’ 등 첨단 디지털 혁신 기술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아시아 시장 주력 제품 중 하나인 20톤급 굴삭기 경쟁력과 AM(Aftermarket: 부품 및 서비스) 사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토론도 진행됐다.

또 태국 딜러사의 디지털 마케팅과 미얀마 시장에서의 대형 고객 관리 등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는 세션도 마련됐다.

아시아 건설기계 시장(한국, 중국, 중동 제외)은 지난해 3만 2000여 대 규모로 최근 4년간 60% 이상 성장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같은 기간 시장점유율을 1%p 이상 끌어올려 올해 1분기 현재 7%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올 연초에는 싱가포르에서 굴절식 덤프트럭 30대를, 미얀마에서 중형 굴삭기 20대를 연이어 수주하기도 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딜러와의 탄탄한 파트너십으로 아시아 시장 점유율을 꾸준히 증대 시켜가고 있다”며 “중대형 굴삭기 및 특수 장비 판매 확대와 함께 차별화된 AM 사업 경쟁력으로 성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진 기자 elangvita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